'오징어게임' 오영수 / 사진제공=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오영수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오영수(78)가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10일 오전 11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버리 힐즈 비버리 힐튼 호텔에서 열렸다. 올해 시상식은 방송사 생중계 및 별도의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없이 열렸다.

이날 오영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TV드라마 부문의 남우조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오영수는 '오징어게임'에서 오일남을 연기했다.

한편 '오징어게임'은 TV쇼 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오영수) 등 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