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L사 명품도 가리지 못한 한계 초월 '비주얼'


방탄소년단(BTS) 진이 전 세계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7일 보그 코리아(VOGUE KOREA)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BTS 스페셜 에디션' 비하인드 컷이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진은 블랙 캐시미어 재킷을 입은 클래식하면서도 현대적 감성이 더해진 우아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날렵한 얼굴 옆선에 살짝 한 손으로 턱을 괴고 시크한 듯 고고한 표정과 대비되는 강렬한 진의 눈빛은 팬들의 숨까지 사로잡으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방탄소년단 진, L사 명품도 가리지 못한 한계 초월 '비주얼'
진은 사과를 연상시키는 초록색 반지 하나로도 화보의 고급스러움과 화려함을 가득 채우며 프로 모델다운 아우라를 발산했다.
방탄소년단 진, L사 명품도 가리지 못한 한계 초월 '비주얼'
진은 레드와 그린의 강렬한 색감의 트랙 팬츠와 체크무늬 코트, 짙은 올리브그린 베레모를 매치해 유니크하면서 독보적인 개성을 감각적인 프로 모델답게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진은 다채로운 색채의 아름다움마저 초월하는 압도적 잘생김으로 흑백이나 컬러, 그 어떤 각도와 배경에서도 비하인드 컷을 격조미 있는 화보로 완성하는 품격을 보여줬다.
방탄소년단 진, L사 명품도 가리지 못한 한계 초월 '비주얼'
스페셜 컷을 본 팬들은 "역시 미의 남신이야!", "잘생긴거 알고 있는데도 볼 때마다 놀라", "우와~ 조각! 이 단어만 생각나", "모델보다 더 모델 같은 석지니", "분위기 봐~ 다 달라", "대체불가. 진짜 완벽하다", "이게 비하인드라고? 그냥 화보지", "비주얼킹! 피지컬킹!", "진은 잘생김의 한계가 없네"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