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한 박지현이 효원CNC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송지아(프리지아)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소속사 효원CNC는 박지현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크리에이터로서 본격적인 활동과 브랜드 런칭을 통한 CEO로서의 꿈에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7일 밝혔다.

박지현은 “하트시그널 프로그램 종료 이후 물심양면 도움을 준 효원CNC와 함께 하게 됐다”며 “새로운 출발에 몹시 설레고 크리에이터로서 더욱 활발히 활동하면서도 다양한 분야에 도전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효원CNC 측은 “박지현이라는 재능 있는 아티스트이자 크리에이터와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지현은 연예인급 비주얼로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해 남자 참가자들의 몰표를 받는 등 활약한 바 있으며, 하트시그널 스핀오프 ‘프렌즈’에 출연해 다시 한번 화제성을 이어간 바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