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가수 김현성이 모니카와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김현성은 7일 인스타그램에 모니카의 사진을 게재하고 "줘도줘도 아깝지 않은 사람"이라는 해시태그를 걸었다.

그는 "가진 것도 내세울 것도 없던 내게 다가와 준 사람. 힘겹던 시간을 함께 버텨준 사람. 처음 본 순간 알아 보았고 한순간도 의심하지 않게 해준 사람.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했다.

앞서 모니카 역시 김현성과의 열애를 알리며 "이 사람 없었으면 내 삶을 어땟을까 이젠 상상도 안된다. 사랑하고 존경합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모니카는 1991년생으로 32세, 김현성은 1978년 생으로 45세로 13살 차이다. 모니카는 지적이고 차분하지만 남자다운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았던 바. 나이 차이는 나지만 서로의 개성과 매력에 끌렸다.

김현성은 1997년 MBC '강변가요제' 금상 출신으로 같은 해 1집 '소원'을 내고 데뷔했다. 히트곡은 '헤븐(Heaven)'. 성대결절로 활동을 중단했다가 JTBC '슈가맨'에 출연하며 다시 주목받았다. 김현성은 최근 JTBC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에 출연해 성대결절로 활동이 불가했다고 밝혔다.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김현성은 "목관리를 못해서 커리어가 끝나버린 '비운의 가수'라는 꼬리표가 붙은 것 같다. 대중에게 실패한 가수로 기억되고 싶지 않아서 출연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노래를 하기엔 여전히 좋지 않은 목상태. 김현성은 2016년 '리즈시절'을 끝으로 앨범을 내지 않았다. '당신처럼 나도 외로워서' '이탈리아 아트트립' 두 권의 책을 발매한 작가이기도 한 김현성은 현재 평범한 회사원으로 지내는 중이다.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모니카는 2014년 배드키즈의 메인보컬로 데뷔했다. 베드키즈는 '귓방망이'로 유명한 그룹. 2016년 솔로로 전향한 모니카는 'Luvidu' '29' '흩어진 나날들' '말해주지마' '테오도르' '뛰어간다' '실루엣' 등 1년에 두 곡 이상을 발표하며 활동했다.

특히 2016년 MBC '복면가왕'에 도로시로 출연해 놀라운 보컬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가왕 신용재에게 아쉽게 패배했지만 모니카라는 가수를 대중에게 알린 계기가 됐다.

한국, 독일 혼혈인 모니카는 한국어를 비롯해 독일어, 영어, 프랑스어, 일본어 등 5개 국어를 구사한다. 여러 예능에 출연했던 그는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장점으로 밝히며 몸매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