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21 엔터테인먼트가 보이그룹 엔버드(NBIRD)의 첫 겨울노래 크리스마스 캐롤이 12월 22일(수요일) 발매됐다.

장애인 비장애인 혼성으로 꾸려진 최초의 K-POP 보이그룹 NBIRD의 문경민(본명 문지훈)과 아트21 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신예 여자 솔로가수 레이시메이(Lacie May)가 참여한 이번 크리스마스 캐롤 Chirstmas Will Come은 아트21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인 HeHe(임샛별)와 아트21 콘텐츠랩,Free Music A7이 기획하여 탄생되었다.

특별히 이번 음악 콘텐츠에서 주목할 만한 스토리는 크리스마스가 주는 희망을 담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며 무언가를 이루기까지 당연한 것은 없고 꿈을 이루기까지의 수고로움은 누구에게나 찾아오기에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수고스러운 걸 알았으면 하는 메세지를 희망적으로 담았다.

또한, 이번 뮤직비디오에서는 싱어송 라이터 알코의 연출,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중인 박소룡(박소영)이 주연배우로 캐스팅되어 영상미를 더욱 풍부하게 만들었다고 아트21 엔터테인먼트 소속 관계자가 전했다.

영화감독 김진영이 총괄사장으로 취임 후 종합엔터테인먼트사로 본격화를 시작한 아트21엔터테인먼트에서 기획된 웰메이드 음악 콘텐츠는 NBIRD 문경민과 Lacie May로 시작이 되며 연말에 출시되는 엔버드(NBIRD) 다음 음악은 과연 어떤 메세지를 담고 있을지 전 세계가 주목하게 될 것이다.

소속사 아트21 엔터테인먼트 측은 22일 엔버드의 ‘Christmas Will Come’이 정오 12시 플로, 멜론, 지니, 바이브, 유튜브 뮤직,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틱톡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되었다”고 밝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