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걸파' 클루씨/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스걸파' 클루씨/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Mnet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이하 '스걸파')의 크루 클루씨 리더 이채린이 비매너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채린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시작하는게 저희의 마음을 저의 마음을 솔직하게 글로서 전달할수 있을지 많은 고민 끝에 이야기를 하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선 방송에서 좋지 않은 태도를 보여진 부분에 대해서는 대중분들께 스퀴드 분들께 팀을 대표하는 리더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실 방송에 편집된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조금은 당황스럽고 속상한 부분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채린은 "하지만 충분히 오해의 소지를 보이게 한 문제에 대해서는 인식하였기에 저와 저희 모든 팀원들은 진심으로 후회하고 반성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는 성숙한 리더 이채린 그리고 팀 클루씨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Mnet '스걸파' 방송 화면.
사진=Mnet '스걸파' 방송 화면.
앞서 클루씨는 상대 팀 스퀴드와의 트레이드 안무에 우스꽝스러운 '꽃게춤'을 넣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여기에 클루씨를 말렸어야 할 멘토 라치카는 "누군가를 상처 주고 끌어내리려는 의도가 아니라 클루씨가 가진 매력을 보여주고 싶었던 거다. 재미있게 하고 싶은 게 가장 컸었다"고 해명했다가 덩달아 비난을 받았다.

이에 '스걸파' 제작진은 클루씨와 라치카가 비매너 안무에 대해 사과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선보였다. 공개된 영상에서 클루씨는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에 경쟁에만 치중했다. 생각이 짧았다. 경쟁 심리 때문에 우리의 본질을 잃어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라치카 리안 역시 "내가 제재를 안 했다. 제재했으면 이런 사단까지 일어나지 않았을 것 같은데"라며 "스퀴드를 그냥 상대 팀으로만 봤다. 적으로만 봐서 얘네 감정을 생각 못 했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대중의 시선을 여전히 싸늘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스걸파' 파이널 무대에서 클루씨는 문자투표 점수 최하위를 받으며 최종 5위에 그쳤다.

다음은 클루씨 리더 이채린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클루씨 리더 이채린입니다.

사실 저희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시작하는게 저희의 마음을 저의 마음을 솔직하게 글로서 전달할수 있을지 많은 고민 끝에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방송에서 좋지 않은 태도를 보여진 부분에 대해서는 대중분들께 스퀴드 분들께 팀을 대표하는 리더로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사실 방송에 편집된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조금은 당황스럽고 속상한 부분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충분히 오해의 소지를 보이게한 문제에 대해서는 인식하였기에 저와 저희 모든 팀원들은 진심으로 후회하고 반성했습니다.

다시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는 성숙한 리더 이채린 그리고 팀 클루씨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희에게 많은 응원을 주신 모든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