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2021년 가장 좋아하는 셀러브리티 'Celebrity Crush' 1위 선정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가장 좋아하는 셀러브리티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정국은 엔터테인먼트 종합 매체 'BOUSNID'가 진행한 '2021년 BOUSNID 어워드'의 '셀러브리티 크러쉬'(Celebrity Crush/최애 연예인) 부분에서 1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톱대세 파워를 자랑했다.

BOUSNID는 12월 22일부터 31일까지 '올해의 틱톡커',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그룹', '셀러브리티 크러쉬', '라틴 아티스트' 등 총 9개 부문으로 나누어 '2021년 BOUSNID 어워드' 투표를 실시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2021년 가장 좋아하는 셀러브리티 'Celebrity Crush' 1위 선정
정국이 1위에 오른 '셀러브리티 크러쉬' 부분에는 세계적 팝스타 '해리 스타일스'(Harry Styles), 숀 멘데스(Shawn Mendes), 배우 겸 모델 마누 리오(Manu Rios), 가수 에릭 브라이언 콜론(Erick Brian Colon) 등 쟁쟁한 후보들이 대거 올랐다.

이 중 정국은 11만 4000표를 얻으며 대세 스타들을 제치고 1위에 오르며 2021년 최고의 셀러브리티임을 입증했다.

정국은 최근 엘르걸(Ellegirl) 러시아가 선정한 '2021 베스트 보이' 톱10에 아시아인으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또 정국은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 재팬의 2021년 최고의 활약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소띠' 셀러브리티 15인에 선정, 미국 10대 월간 매거진 'J14' 가 진행한 'HOTTEST GUY'(핫티스트 가이)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막강한 영향력과 궁극의 Z세대 아이콘의 위엄을 과시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