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 /사진=텐아시아 DB
이지애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이지애가 남편 김정근 MBC 아나운서와 나란히 코로나19 확진된 이후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이지애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Hello 2022.. 많은 생각과 반성, 다짐으로 시작하는 새해랍니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 감사드려요. 올 한 해 제게는 많은 변화가 있을 것 같아요. 길을 잃을까 두려움이 크지만 가슴 속에 별 따라서 함께 가봐요"라고 덧붙였다.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지애가 직접 찍은 것으로 보이는 광고판이 담겼다. '가슴에 별을 간직한 사람은 어둠 속에서 길을 잃지 않는다'는 문구가 눈에 띈다.

이지애, 김정근 부부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진됐다. 본인들은 백신을 맞지 않고, 자신의 집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PCR(유전자증폭) 검사지를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져 뭇매를 맞았다.

이지애 측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평소 앓고 있던 기저질환으로 치료 중이어서 백신 접종을 하게 되면 부작용이 생길까 우려돼 접종 일정을 조율 중인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지애, 김정근 부부는 2010년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