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세대를 아우르는 여성패션 전문 브랜드 마리끌레르 패션의 22년 첫 컬렉션으로 뮤즈인 ‘배우 김성은’과 콜라보레이션한 컬렉션을 프리오더로 선공개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리오더는 명품이나 수입 브랜드 중심으로 진행하던 쇼핑 방법으로, 마리끌레르 패션은 22년 첫 컬렉션을 김성은과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 상품을 내놓으면서 프리오더를 최초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했다.

이번 마리끌레르 패션 x 김성은 콜라보레이션 제품은 프렌치 러블리(French Lovely)를 주제로 원피스와 셔츠 셋업으로 출시되며, 제품은 배우 김성은이 디자인 아이디어에 함께 참여한 제품이다.

마리끌레르 패션 관계자는 ‘뮤즈 김성은’의 에너지 넘치고 사랑스러운 무드를 담아낸 의상을 시작으로 소비자의 니즈(needs)에 맞는 다양한 컬렉션으로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제품을 FNC몰 및 SSG, 퀸잇 등에서 22년 1월 3일부터 2월 6일 까지 프리오더를 진행하며 기간 중 제품구매 시 특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