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아시안 최초로 보그 US 2월호 단독 커버를 장식했다.

6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보그 US 2월호 커버를 장식한 정호연의 화보를 공개했다.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정호연의 첫 연기 데뷔작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사상 최고의 히트작으로 자리매김,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정호연이 아시안 최초 단독으로 보그 US 커버를 장식해 눈길을 끈다. 이는 미국 보그 창간 130년 역사상 단독으로 커버를 장식한 첫 한국인이라는 점에 더욱 의미가 깊다.

LA에서 촬영된 이번 보그 US 화보 속 정호연은 여유롭게 카메라를 응시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흔들림 없는 눈빛과 표정, 절제된 포즈에서도 드라마틱한 무드를 풍기며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특히 정호연의 깊은 눈빛과 온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카리스마는 화려한 의상과 배경에도 별다른 장치 없이 오롯이 시선을 자신에게 집중시키게 만들며 '글로벌 대세'로 자리매김한 정호연의 카리스마를 엿보이게끔 한다.

정호연은 보그 US와의 인터뷰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끝난 후 바쁘게 살아온 날들을 진솔하게 털어놓았다. 정호연은 '오징어 게임'이 공개된 당시를 회상, "한 달 만에 내 인생이 전부 바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이어 '오징어 게임' 신드롬 이후 "영어를 배우고, 자세와 목소리를 훈련하고, 예술과 영화를 통해 세계관을 넓히는 등 열심히 일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정호연의 말에 보그 US 측은 "정호연을 묘사할 단어가 하나 있다면 바로 열심이다. 열심히 일하고, 모든 일에 심혈을 기울인다. 폭발한 것 같은 느낌이 들 때까지"고 설명했다.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정호연 /사진제공=보그US
앞서 정호연은 '오징어 게임'의 미국 현지 프로모션 일정 소화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 'LACMA 갈라'와 'CFDA 패션 어워즈'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고담 어워즈에 참석한 '오징어 게임' 팀은 한국 드라마 최초로 작품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더불어 정호연은 고담 어워즈에서 단독 시상자로 등장해 강렬한 존재감을 펼쳤다. 이에 전례 없는 글로벌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정호연의 다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