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비(왼쪽)가 공개한 악플/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유비(왼쪽)가 공개한 악플/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유비가 도 넘은 악플을 공개적으로 저격했다.

이유비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루비"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에는 돌연 악플이 달렸다. 한 누리꾼은 "아직도 뻔뻔하게 방송 나와서 얼굴 들고 다니는 거 진심 토 쏠려"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이유비는 해당 댓글을 고정 기능으로 상단에 노출시켰다. 그러자 많은 팬들의 걱정 섞인 댓글이 쏟아졌고, 이유비는 "스트레스 안 받아요. 걱정마요"라고 답글을 달았다.

이유비는 지난해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시리즈에서 '루비' 역을 맡았다.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과의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이유비는 배우 견미리의 딸이자 이다인의 언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