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가수 현아가 타투로 개성을 뽐냈다.

현아는 4일 자신의 SNS에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현아의 신체에 새롭게 새겨진 타투가 담겼다. 그의 새 타투는 날개 달린 세 마리의 곰과 하트 모양으로 구성돼 있다.

앞서 지난 2일 현아의 남자친구인 가수 던도 새 문신을 공개한 바. 진정으로 타투를 사랑하는 커플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한편, 현아는 던과 2018년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