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허성태/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가 한아름컴퍼니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한아름컴퍼니는 4일 허성태와의 재계약 소식을 알리며 “허성태가 한아름컴퍼니와 전속계약 기간이 상당 기간 남았음에도 당사에 대한 믿음과 변함없는 신뢰를 바탕으로 먼저 재계약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아름컴퍼니 박기정 대표는 “허성태가 ‘오징어 게임’을 통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만큼 허성태의 매니지먼트 업무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로써 허성태는 데뷔 때부터 함께 해온 한아름컴퍼니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올해에도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허성태는 지난해 JTBC 드라마 ‘괴물’을 시작으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고요의 바다’를 통해 브라운관과 OTT를 통해 다양한 캐릭터의 연기를 선보이며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특히 지난해 9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덕수 역을 연기하며 ‘월드 빌런’이라는 애칭을 얻어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 흥행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허성태는 2022년 상반기 방송예정인 KBS 드라마 ‘붉은 단심’을 필두로 영화 ‘소년들’, ‘야행’, ‘헌트’ 개봉을 앞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