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2년 연속 '부르즈 할리파' 광고 레전드급 생일 선물 & 글로벌 팬들 기부


방탄소년단 뷔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 세계 최고층 ‘부르즈 할리파(Burj Khalifa)’의 초대형 LED 쇼를 생일 선물로 받아 뜨거운 화제에 중심에 섰다.



지난 12월 30일 뷔의 생일에 중국 최대 팬클럽 ‘바이두 뷔바’는 두바이에 위치한 부르즈 할리파에서 펼쳐지는 생일 축하 LED 쇼 영상을 드론으로 촬영해 트위터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화려한 야경 속에서 하늘에 닿을 듯 가장 높이 솟은 부르즈 할리파는 뷔를 그날 밤의 가장 화려한 주인공으로 만들었다. 뷔의 데뷔 시절부터 현재까지 활동 모습을 담은 영상, ‘KIM TAEHYUNG’, ‘BTSV’, ‘CGV’, ‘IDOL OF IDOL’ 등의 메시지와 더불어 솔로곡 ‘Inner Child’가 울려 퍼져 볼거리는 물론 감동까지 더해 지켜보는 팬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겼다.



‘세계 1위 미남‘, ’국보급 비주얼‘ 등의 수식어를 보유한 뷔의 얼굴이 야경 속에서 가장 빛나는 거대 스크린에 송출되며 존재감을 뽐냈다.



부르즈 할리파 외벽 전체에 LED 조명쇼가 열리는 순간은 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지역의 왕족이나 국가, 기업의 홍보가 대부분이다. 이렇듯 뷔 개인 생일 광고를 두 차례나 송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며 한국 연예인의 개인 생일 광고로는 뷔가 최초다.

방탄소년단 뷔, 2년 연속 '부르즈 할리파' 광고 레전드급 생일 선물 & 글로벌 팬들 기부
2년 연속 단발 광고료 1억을 능가하는 레전드급 서포트는 현지 언론은 물론, 유럽의 빌보드라 불리우는 ‘월드뮤직어워드’, 영국 매체 ‘HITC’, 인도 최대 영문 매체 ‘Republic’ 등 각종 해외 언론의 보도와 함께 핫 이슈로 떠오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뷔의 생일을 맞아 팬들은 축제 분위기를 달구는 초호화 서포트와 더불어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손길을 전하는 기부 활동, 팬들과 즐길 수 있는 이벤트도 함께 펼쳤다.



아랍 팬베이스 ‘ARAB TAEHYUNG’은 “어둠 속에서 고통받는 이들에게도 12월이 즐겁고 행복한 달이 되기를 바란다”며 구호단체 ‘DirectAid’에, 이집트 소아암 치료를 위해 어린이 암병원 재단 ‘Hospital 57357’에 기부했다. 더불어 스페인 팬베이스 ‘BTS V Spain’과 함께 홍대입구역에 광고 영상을 송출했다.

방탄소년단 뷔, 2년 연속 '부르즈 할리파' 광고 레전드급 생일 선물 & 글로벌 팬들 기부
이집트 팬베이스 ‘Eagle Egyt Army2’는 카이로에 ‘TAE TOWN’이라 프로젝트라 부르며 야외에 뷔의 사진, 뷔와 관련된 소품 등을 전시하는 이벤트를 열어 감동적인 순간을 함께 즐겼다.



터키 팬베이스 ‘Vante Blogs TR’은 마을의 학생들을 추위로부터 보호하고자 겨울옷 6,000개를 기부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아시아부터 중동까지 전 세계에 있는 뷔의 팬들은 뷔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가득 담은 서포트로 축제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