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비가 새해 첫 근황을 전했다.

이유비는 2일 자신의 SNS에 “2022”라는 멘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민소매 티에 볼레로 가디건을 걸친 이유비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청바지와 보라색 가방으로 멋을 더했다. 청초한 미모가 빛을 발한다.

한편 이유비는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시리즈에서 ‘루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최근 소속사를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