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연말과 새해 일상을 전했다.

3일 민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1년 12월 31일은 녹화 때문에 일산에서 늦게 끝나는 날이라..오빠랑 폴이랑 녹화장 근처 호텔에서 새해맞이, 그래도 해돋이는 울집이 맛집~ㅋㅋ"이라고 적었다.

이어 "새해에 폴이랑 오빠랑 호수 공원을 땀나도록 뛰고, 서울 와서는 엄마랑 언니랑 수다도 잔뜩 떨고. 마지막 사진은 그냥 귀여운 인상파 폴이 에너지 충전 빵빵하게 해서 2022년 시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반려견 폴을 껴안고 있는 민혜연의 모습이 담겼다. 이는 남편인 주진모가 찍어준 것으로 보여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어 가족과 함께 식사하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민혜연의 모습도 담겼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현재 청담동에서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의원을 운영하며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의사혜연'도 운영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