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새해 첫인사 위해 미남 호랑이로 변신


방탄소년단(BTS) 뷔가 2022년 호랑이의 해를 맞아 귀여운 호랑이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2월 31일 코웨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2022년 새해를 앞두고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신년 인사 사진이 업로드됐다.

뷔는 'Happy New Year 2022' 문구와 함께 2022년 임인년(任寅年) 검은 호랑이해를 맞아 호랑이 인형을 손에 들고 블랙 수트 차림의 황홀한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했다.

흰 와이셔츠에 블랙 수트의 깔끔한 스타일링은 댄디함과 동시에 화려하게 잘생긴 뷔의 아름다운 이목구비를 한층 돋보이게 하며 우아하면서도 매혹적인 화보를 완성했다.

귀여운 호랑이 인형은 뷔의 미소와 함께 사랑스러움을 더해주며 새해를 기분 좋게 맞이하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신년 인사를 선물했다.
방탄소년단 뷔, 새해 첫인사 위해 미남 호랑이로 변신
다음날인 2022년 1월 1일, 뷔는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계정과 유튜브에 업로드 된 '[BANGTAN BOMB] Happy New Year 2022!' 영상에서 또 한번 팬들을 열광시켰다.

깜찍한 호랑이 귀 모양 머리띠와 커다랗고 귀여운 호랑이 앞발 모양 장갑을 착용, 사랑스러운 호랑이가 되어 신년 인사를 전한 것이다.

뷔는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루이비통의 자켓을 입고 탄성이 절로 나올 만큼 아름다운 미모에 호랑이 아이템으로 러블리함까지 더하며 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28살이 아직 낯설고 어색하다"고 웃으며 말문을 연 뷔는 "2021년 Permission to dance와 Butter로 많은 사랑을 받아 감사하고 콘서트를 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2022년도 아미분들과 많은 추억 만들고 멋진 곡으로 컴백했으면 좋겠다. 모든 사람들이 건강한 것이 제 소원이다. 행복한 2022년 되시길 바란다"고 팬들을 향한 감사와 사랑 가득한 인사를 전했다.

인삿말을 전하면서 호랑이 앞발 장갑을 움직이거나 제스처를 취해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이던 뷔는 인삿말이 끝나자 입술을 동글리며 두 손을 흔드는 깜찍한 모습으로 다시 한번 팬들을 설레게 했다.

팬들은 "새해 벽두부터 세젤미가 인사해주는 삶 경이롭다", "저정도면 최소 호랑이 신 아님?", "화보 찢는 화보장인이 인사할땐 세상 순둥이인거 너무 홀리는 부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