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2022년 새해 메시지 "호랑이처럼 모든 힘든 일 씩씩하게 잘 이겨내길"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따뜻함이 담긴 희망찬 새해 메시지를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방탄소년단은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2022년 새해 인사를 전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지난 11월 LA 콘서트 소감과 소망, 희망이 담긴 진솔한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정국은 "안녕하십니까 정국입니다" 라고 90도로 인사한 후 "다사다난했던 시간들이 어느새 끝을 맺으려고 하고 있다" 라며 말을 이어갔다.

정국은 "그 사이에 정말 힘든 일도 많았지만 직접 여러분들을 보면서 콘서트를 무려 4회나 할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고 행복했다" 라며 미국 LA에서 팬들과 직접 대면한 오프라인 콘서트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국은 "지나간 시간들을 그 당시에는 소중하게 생각하는데 꾸준히 그 기억을 끌고 가지는 못했다. 여러 일들이 있고 나서 소중한 경험을 겪으니 그 소중한 기억을 잘 안고 가는 것도 제 몫인 것 같더라. 앞으로 여러분들과의 추억, 저한테 있어서 행복한 일들을 소중히 간직해서 오랫동안 보관하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깊이 다짐했다.

또 정국은 "차차 많은 것을 경험하면서 매번 성장하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라며 새해 소망과 목표를 밝혔다.
방탄소년단 정국 2022년 새해 메시지 "호랑이처럼 모든 힘든 일 씩씩하게 잘 이겨내길"
마지막으로 정국은 "호랑이처럼 힘든 일이 있더라도 씩씩하게 모든 일들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며 "어려운 일들 잘 극복해나가셨으면 좋겠다" 라고 따뜻한 응원과 격려가 담긴 메시지를 전했다.

이를 본 팬들은 "늘 성장하는 정국이 리스펙" "2년만의 공연이 오래오래 정국이 기억속에 남겨져서 정국이가 바라는 성장에 에너지 역할하길" "무대와 팬들을 향한 진심과 열정 항상 고마워" "정국이도 더 건강하고 새해에는 무대에서 꼭 만나자♥" "정국아!!새해 복 많이 받아!!올해도 온 마음 다해 널 사랑할께♥" "스물다섯의 정국이는 너무너무 밝고 빛났구 스물여섯의 정국이도 항상 지켜볼게" "올해는 꼭 정국이가 하고 싶은 거 다해볼 수 있는 한 해이길.. 더 단단해지고 성장할 정국이의 일년을 응원하며" "난 오늘 너한테 호랑이 같이 용맹한 용기 많이 받았으니까 2022년에도 힘내야지" 등 반응을 나타냈다.

영상에서 정국은 귀여운 호랑이 머리띠를 하고 앙증맞고 귀여운 매력을 한껏 발산했고 눈부시게 사랑스러운 꽃미남 비주얼로 팬심을 설레게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