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새해 인사를 전하며 기네스 기록을 깬 신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12월 31일 방탄소년단 정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해가 빠르게 저물어가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네요" 라며 따뜻한 새해 인사와 함께 셀카 1장을 게재했다.

이어서 정국은 "많은 분들 덕분에 올해 몸 마음 다치지 않고 행복하게 무사히 잘 보낼 수 있었습니다. 정말 감사드리고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모두 아프지 말고 행복합시다. 아포방포♥︎ #hny #btsarmy" 라며 팬들을 향해 지극한 애정을 드러냈다.

해당 셀카 속 정국은 해변가에서 해가 지고 있는 순간을 배경으로 한 폭의 영화 같은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정국은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해도 가릴 수 없는 달달한 눈빛과 자체 발광 황홀한 비주얼로 전세계 팬심을 설레게 했다.

이에 정국의 해당 게시물은 2분 만에 100만 '좋아요'를 받았고 역대 인스타그램 '최단' 시간 100만 '좋아요'를 기록했다며 미국 연예 매체 '올케이팝'(allkpop), 연예 전문지 '트랙리스트'(Tracklist) 등이 전했다.

이는 인스타그램에서 3분 만에 100만 '좋아요'를 받은 브라질 출신 'Juilette Freire'의 기네스 세계 기록을 깬 것이라고 '올케이팝'은 보도했다.

또 8분 만에 200만, 30분 만에 300만, 51분 만에 400만, 1시간 24분 만에 500만, 2시간 7분 만에 600만 등 아시아인 최단 '좋아요'를 기록했다.

한편, 해당 게시물은 현재 890만 '좋아요'를 넘어섰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