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계상 인스타그램
사진=윤계상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윤계상이 근황을 전했다.

윤계상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 아님. 홍천에 있는 곳. -이런데서 살고 싶어요 촬영할 때만 와요 계상"이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윤계상이 있는 곳은 우드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윤계상은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고 있다. 신혼집으로 오해를 받을 만큼 아늑하고 예쁜 공간이 눈길을 끈다.

한편 윤계상은 지난 8월 5세 연하 뷰티 사업가와 결혼했다. 최근 영화 '유체이탈자'로 관객과 만났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