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사진=텐아시아 DB
이민정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민정도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마지막 방송을 아쉬워했다.

소유진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백종원의골목식당 마지막 방송을 보며 이런 저런 순간들이 기억나더라고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방송 보다가 궁금해서 물어보면 갑자기 저한테도 화내고 진짜로 속상해하고 그러다가 좋은 일 있음 아이처럼 기뻐하고"라고 덧붙였다.

소유진은 "항상 촬영 끝나고 집에 오면 두 손 가득 포장해온 것들 먹어보고 통화하고. 쉬는 날이면 주방에서 식당들 새 메뉴를 개발해 주는 남편이 참 멋있었어요. 저도 옆에서 많이도 먹었네요. 고생 많았다고 이야기하고 싶었어요"라고 전했다.

2018년 1월 5일 첫 방송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난 29일 20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이 글을 접한 이민정은 "아....마지막이라니 아쉽네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별 역시 "최고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멋진 형부♥"라고 했다.

한편 이민정은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 촬영을 마쳤다. '크리스마스 선물'은 캐스팅 0순위 천만배우이자 실검1위 스캔들메이커, 화려한 조명이 감싸는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톱스타 박강(권상우 분)이 크리스마스에 인생이 180도 뒤바뀌는 순간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