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말이 푸드'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곽진영 대표는 상관 없는 일"
이름만 대표?
김치사업 CEO로 활동 중인 곽진영 / 사진=종말이푸드 홈페이지 캡처
김치사업 CEO로 활동 중인 곽진영 / 사진=종말이푸드 홈페이지 캡처


"유명 연예인 김치, 믿고 먹었는데…"

배우 곽진영이 운영하는 '종말이 푸드'가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 종말이 푸드 측 관계자는 "곽진영 대표와는 상관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종말이 푸드 측 관계자는 지난 29일 엑스포츠뉴스에 "식품 안전관리인증기준인 해썹(HACCP) 재인증을 받는 과정에서 배추김치를 유통한 건 사실"이라며 "이 과정에서 기존 고객들에게 배추김치를 유통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장 운영책임자의 실수 탓에 벌어진 일이었으며 해당 담당자가 처벌을 받았다. 곽진영 대표와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현재 재인증 심사를 다시 받고 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종말이 푸드'는 여수시로부터 과태료 240만 원을 부과받은 뒤 검찰에 넘겨졌다. 현재 과태료는 모두 납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업체는 지난 2012년 해썹(식품의 안전성을 보증하기 위한 관리 제도) 인증을 받았지만, 법령상 기준 미달로 2019년 인증이 취소된 이후에도 올해 들어 수개월 간 배추김치를 불법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종말이 푸드'를 이용하던 일부 소비자들의 분노는 곽진영을 향했다. 유명 연예인이 운영하는 사업인 만큼 믿고 이용했던 이들이 배신감을 느낀 것. 더불어 대표인 곽진영이 이 일을 알지 못했다는 점과 "상관없는 일"이라는 해명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곽진영은 1991년 MBC 공채 20기 탤런트로 데뷔한 뒤 '여명의 눈동자', '사랑을 그대 품 안에' 등에 출연했다. 1992년 방송된 드라마 '아들과 딸'에서 막내딸 종말 역을 맡아 이름을 알렸다. 2010년 김치 사업을 시작해 사업가로서 성공을 이뤘지만 최근 식품위성법 위반 혐의를 받으며 위기를 맞았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