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3세' 함연지, 파격적인 타투 추억..."다시 봐도 웃김"[TEN★]


'오뚜기 3세' 함연지, 파격적인 타투 추억..."다시 봐도 웃김"[TEN★]
뮤지컬배우 함연지가 2021년을 돌아봤다.

함연지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2021년에 만들었던 추억들을 떠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함연지는 어깨와 가슴, 배에 호랑이 장미 문신을 한 모습. 파격적인 그의 변신이 놀라움을 안긴다.

함연지는 "갑자기 또 이래 핫하게 변신", "미국 언니", "다시 봐도 웃기넴ㅋㅋㅋㅋㅋㅋ"이라고 글을 덧붙였다.

한편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이며 최근 디즈니 뮤지컬 애니메이션 '엔칸토: 마법의 세계' 한국어 더빙판에서 주인공 미라벨 목소리 연기를 맡기도 했다.

사진=함연지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