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딸 출산
"태리와 극적 상봉"
'두 딸 엄마' 됐다
이지혜 / 사진 = 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지혜 / 사진 = 이지혜 인스타그램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가 둘째 아이 출산 이후의 심경을 전했다.

29일 이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음과 몸이 다른 두번째 출산. 건강은 자부했는데 생각보다 회복이 좀 느렸어요. 고생은 조금 했지만 오늘은 퇴원해서 산후조리원으로 입성!!!"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지혜는 "우리 큰딸 태리와의 극적인 상봉 너무 그립고 눈물날 정도로 매일 보고싶었던 우리 아기. 엄마가 보고싶었을텐데 아주 씩씩하고 대견하게 잘 견뎌준 아이. 그리고 동생과의 만남은 성공적(?)이었다는 기쁜 소식과 함께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 고맙습니다"라며 "빨리 회복해서 만나기로해요! #두딸엄마 #실감이안나요 #노산 #인스타컴백"이라고 밝혔다.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첫째 아이 태리가 둘째를 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이지혜는 최근 둘째 출산으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출산 휴가 중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