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입양한 아들, 딸과 연말을 함께했다.

홍석천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집안 기둥이 될 두 녀석. 군대에서 오랜만에 휴가 나와 연말 저녁 식사. 셋이서 먹는 게 얼마만이냐. 코찔찔이였던게 엊그제인데. 이젠 둘 다 다 컸다. 어른됐으니 뭐든 꿈꾸는대로 최선을 다해 봐라. 이제 니들 세상이니까. 노땅은 뒤에서 밀어주기나 해야지. 미래를 맡기마. 그런데 어째 불안불안하다. 안되겠다 아직은 삼촌이 알아서 해야겠다. 잘 따라오기나 하그레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홍석천은 아들, 딸과 함께 식사 중 셀카를 남겼다. 다정한 세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홍석천은 이혼한 셋째 누나의 딸과 아들을 입양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