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사진=박은지 인스타그램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박은지가 출산 후 다이어트 중인 근황을 전했다.

박은지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태린이 만나기 아주 한참 전"이라는 글과 함께 5년전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후드티셔츠에 청치마를 입고 늘씬한 각선미를 드러내고 있는 박은지의 모습이 담겼다. 당시는 미혼인 시절로 앳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박은지는 "18kg이 빠졌지만 아직도 18kg 더 감량해야 임신 전 몸무게로 돌아갈 수 있어요. 요 며칠은 추워서 산책은 못했지만 살짝 땀이 날 정도로 1000보 정도 산책하면서 부기차 마시면서 감량하는 중이에요. 산욕기가 끝나면 요가나 필라테스 병행하면서 더 감량해보려고요"라며 다이어트 중임을 알렸다.

박은지는 2018년 재미교포 회사원과 결혼해 지난 11월 득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