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소속사' 안테나,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 문화 지원에 1000만 원 기부


유희열이 이끄는 안테나가 1000만 원을 기부했다.

29일 아름다운재단에 따르면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가 1000만 원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 교육에 쓰일 예정이다.

지난 20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예능 '더듬이TV: 우당탕탕 안테나'에서는 유희열을 포함한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들이 유재석의 다양한 명곡을 커버하는 '슈퍼 새가수 뭐하니 가요제'에 참여한 내용으로 꾸려졌다. 열띤 경연 끝에 샘김·이진아·적재 팀이 우승했고, 상금 1천만 원이 이들의 이름으로 아름다운재단에 기부됐다.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 ‘아동청소년 문화지원사업’에 쓰인다. ‘아동청소년 문화 지원사업’ 은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이 이용하는 그룹홈·보육원·복지관·지역아동센터 등 아동복지시설의 문화예술 교육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아동·청소년이 직접 문화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창작 활동을 진행하며 문화 감수성과 지역사회를 바탕으로 한 공동체성을 함양할 수 있도록 돕는다.

김아란 아름다운재단 나눔사업국장은 “아동·청소년 시기의 다양한 문화 경험은 자아 발견과 사회성 함양을 돕는 등 중요한 성장 요소가 된다” 며 “안테나의 따뜻한 나눔이 아동·청소년들이 스스로의 미래를 아름답고 다채롭게 꾸려가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