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닿으면 품절' 방탄소년단 지민 매직, 루이비통 1300만원 솔드아웃...46개국 소진


방탄소년단 지민이 루이비통 품절 행진을 일으키며 명불허전 원톱 브랜드 제왕의 위엄을 떨치고 있다.

최근 보그 코리아와 지큐 코리아의 협업으로 제작된 2022년 1월 호 방탄소년단 스페셜 에디션이 공개됐다.

공개 이후 화보에서 지민이 착용한 974만 원 상당(8200 달러) 레더 모노그램 블루종 재킷과 141만 원(1190 달러) 상당의 체인 목걸이가 이탈리아,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브라질, 사우디아라비아 등 각각 21개국에서 완판을 기록했다.

또한 161만 원(1360 달러) 상당의 스니커즈가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 등 4개국에서 전 사이즈 솔드아웃되며 3가지 품목으로만 총 46개국 루이비통 공식 홈페이지 완판을 기록했다.

이는 모두 방탄소년단이 앰배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제품으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품절되었으며 3가지 제품은 총 1276만 원의 고가 제품이다.

앞서 지민은 해당 매거진에서 착용한 루이비통 목걸이와 휴가 중 찍은 사진 속 샤넬 스웨터 등이 품절되며 엄청난 팬덤 경제력을 발휘하며, 셀 수 없는 품절 행진으로 '손 닿으면 품절'이라는 '지민 매직'을 증명해왔다.

지민은 패션지로 부터 '방탄소년단의 루이비통 앰배서더 선정의 결정적 계기'로 손꼽히는 멤버이자 "100% 지민 때문에 샀다"라는 말을 유행시킨 삼성 갤럭시 Z플립3의 선풍적 인기 주역으로서 '원톱' 브랜드 파워를 이어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