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구제역
"보물창고 폭로하겠다"
'협박·갑질 폭로' 예고
사진=유튜버 보물창고 SNS
사진=유튜버 보물창고 SNS


유튜버 구제역이 보물창고(오상준)의 '갑질'을 폭로한다고 밝혔다.

구제역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오승록 노원구청장의 아들로 알려진 유튜버 보물창고가 최근 한 시청자를 상대로 고소 협박을 했다”며 폭로를 예고했다.

그는 “보물창고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해자에게 ‘공론화하면 고소해버리겠다’는 협박을 했다”며 “본인에게 법적으로 대단한 빽이 있다는 듯한 모습도 보여주며 피해자를 압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27일) 오후 7시 15분 이와 관련된 영상을 공개하고 억울한 사연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물창고는 게임, 먹방, 일상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버. 24만 6000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보물창고 측은 이와 관련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아버지를 내세운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시청자와도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