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미착용 사과
"큰 착각이고 실수"
올렸던 영상도 삭제
박나래 / 사진 = 텐아시아DB
박나래 / 사진 = 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나래가 이시언의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는 중 마스크를 벗은 것에 대해 사과했다.

26일 박나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박나래입니다. 국민 모두가 거리두기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중 이시언 씨의 결혼식에서 마스크를 미착용한 부분에 대하여 사과드립니다. 평소 방역 수칙에 따라 촬영을 제외하고 일상생활에서 마스크 착용에 최선을 다해왔는데 순간의 판단 착오로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 신부 친구에게 부케를 던지는 과정에서 관계자 분이 마스크를 벗으면 좋겠다는 즉석 제안을 주셨습니다. 저는 그 요청에 순간 응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저의 큰 착각이고 실수입니다"라며 "앞으로는 어떤 장소나 자리에서도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잊지 않겠습니다. 오늘 제가 올린 영상과 사진의 댓글을 보던 중 이러한 부분을 지적해주신 분들의 의견을 보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박나래는 "해당 영상과 사진은 여러분의 지적에 따라 삭제하였습니다. 앞으로는 국민 한 사람으로서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며 제 행동 하나하나에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전했다.

25일 이시언·서지승은 제주도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려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 한혜진, 기안84가 참석했다. 박나래는 앞서 서지승이 던진 부케를 받는 영상을 올렸고, 해당 영상 속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았던 것이 논란이 됐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