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김선호
자취 감췄지만..인기는 ‘여전’
문세윤, 수상소감서 김선호 언급
김선호. /사진=텐아시아 DB
김선호. /사진=텐아시아 DB




각종 시상식에서 참석지도 않은 김선호가 가장 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사생활 논란' 이후 자취를 감춰버렸지만, 그를 향한 관심과 인기만큼은 여전한 모양새다. 이는 김선호의 지인들이 '열일'한 결과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 연인과의 '사생활 논란' 이후에도 김선호의 인기는 뜨겁다. 그는 지난 5일 열린 '2021 Asia Artist Awards’에서 인기상 2관왕을 차지하는가 하면, 지난 14일 한국갤럽에서 발표한 ‘2021년 올해를 빛낸 탤런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더불어 지난 25일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에서는 그가 출연했던 KBS '1박2일'이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프로그램상을 받았다.

김선호는 모든 시상식에 불참했다. 논란 이후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 하지만 부재중인 그의 존재감은 대상 수상자에 버금간다. 그 배경에는 김선호의 인복이 자리하고 있다. 그의 지인들은 전 연인의 폭로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해줬고, 이후 각종 미담을 제공해 이미지 개선에 도움을 줬다.

동료 연예인들도 마찬가지다. 지난 25일 열린 '2021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의 주인공이 된 문세윤은 수상 소감에서 김선호를 언급했다. 그는 "지금은 함께하지 못하지만 김선호에게 고맙다"고 전했다. 무대 아래에 있던 라비와 딘딘은 그의 이름을 언급하는 순간 울컥하며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김선호의 흔들림 없는 인기에는 지인들의 역할이 크다고 볼 수 있다. 논란이 불거진 직후에도 김선호는 사과 이외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그를 변호한 건 오롯이 그의 주변인들. 인복만큼은 타고났다고 봐도 무방하다.

한편 김선호는 '물밑 활동'에 돌입했다. 공식적으로 활동을 중단한 듯 보이지만, 그는 영화 '슬픈 열대' 촬영에 한창이다. 활동을 하면서도 1년 정도 자숙의 시간을 가진 것처럼 보일 수 있는 셈. 내년쯤이면 공식 석상에서 그의 얼굴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