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탈세 논란에 휩싸인 가수 양준일이 심경을 고백했다.

양준일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사랑과 미움을 받은 적이 없었어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많이 울고 마음이 편해졌어요. 우리 제니(팬클럽 애칭)님들도 비슷한 과정을...우리 같은 영화 속에 있는 듯"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사진=양준일 인스타그램
양준일은 "같은 한국에서 있는 시간들이 더 소중하네요"라며 "To Qs&Ks Merry Christmas With♥"고 전했다.

양준일은 2019년 12월 JTBC 예능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 출연해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최근 그는 포토북 고가 및 부실 논란, 탈세 의혹 등에 휩싸였다. 양준일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여러 문제들이 나왔는데 (반박) 증거가 다 있다"고 밝혔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