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서 겸 가수 그레이가 매거진 ‘노블레스 맨’의 2022년 첫 호 커버를 장식했다. 190년 역사의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론진(Longines)이 24일 가수 그레이와 함께한 ‘노블레스 맨’ 1월 호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커버에서 그레이는 개척자의 정신을 담은 론진 스피릿 컬렉션을 착용하고 깊은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강렬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자아냈다. 이어지는 화보에서는 트렌디하고 세련된 의상에 고급스러운 론진의 타임피스들을 매치해 그레이가 재해석한 론진의 우아함을 엿볼 수 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뮤지션, 아티스트, 아이콘으로 살아가는 그레이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또한 2021년 곡 작업량이 많았는데 원동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팬데믹이 터치고 관객과 함께 호흡할 수 없게 되어 큰 상실감이 찾아왔다”며, “대중과 소통하는 방법은 결국 음악이었다”고 답했다.

한편,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그레이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 전문 내용은 노블레스 맨 2022년 1월 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그레이가 화보에서 착용한 론진의 타임피스들은 전국 백화점 매장 및 공식 온라인 몰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