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최강창민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보호종료아동을 위해 3000만 원을 기부했다.

최강창민은 지난 21일 아름다운재단에 3000만 원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의 학업과 자기계발을 지원하고 지지체계를 형성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보호종료아동이란 아동보육시설 및 위탁가정에서 생활하다가 만 18세가 되어 퇴소해야 하는 아동을 말한다. 통계에 따르면 연평균 2500명의 청년이 보호종료되어 이른 나이에 홀로서기에 나서고 있다.
최강창민
최강창민
이번 기부는 아동·청소년 지원에 깊은 관심을 갖고 꾸준한 나눔을 이어온 최강창민의 평소 기부 소신에 따른 결과다.

최강창민은 2019년 다문화가정과 한부모가정 아동을 위해 각각 5000만 원을 기부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어린이날을 맞아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5500만 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의 좋은 예를 보여준 바 있다.

최강창민은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해 한 명이라도 더 많은 아동·청소년이 원하는 공부를 열심히 하며 꿈에 다가설 수 있도록 돕고 싶었다"며 "세상에 첫 발을 내딛는 '열여덟 어른'들의 건강한 자립을 앞으로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