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차세대 스파이더맨' SNS 화제'...톰홀랜드 "편집 영상 정말 재밌다"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차세대 스파이더맨'으로 SNS에서 큰 화제를 모으며 해외 매체들의 주목을 받았다.

최근 미국 연예 매체 '코리아부'(koreaboo)는 GQ코리아와 보그코리아의 '방탄소년단 스페셜' 에디션이 공개된 후 정국의 화보 사진 한 장이 스파이더맨의 포즈와 매우 흡사해 팬들이 만든 몇 가지 편집 사진들이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었음을 전했다.

이에 매체는 "정국이 화보 사진으로 '차세대 스파이더맨'이 될 거라는 확신을 줬다" 라며 정국과 스파이더맨을 편집한 팬들의 게시물을 소개하며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인도 매체 '타임스 오브 인디아'(Times of India)도 정국의 해당 화보 사진이 공개된 후 한 팬이 "스파이더맨 포즈!"라는 글과 함께 트위터에 사진을 공유했고 게시글에는 팬들의 반응이 줄을 잇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또 일부에서는 정국과 톰 홀랜드의 공통점이 드러난 사진을 공유했고 정국이 스파이더맨 역할에 완벽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그들의 포즈를 비교하기도 했다고 게재했다.

인도 매체 '레이티스틀리'(LatestLY)는 "정국이 스파이더맨으로 재 탄생했다" 라고 전하며 정국이 톰 홀랜드의 스파이더맨 포즈를 패션 화보에서 못 박았고 이로 인해 아미들은 그가 '차세대 웹슬링거(스파이더맨)'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는 반응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차세대 스파이더맨' SNS 화제'...톰홀랜드 "편집 영상 정말 재밌다"
멕시코 매체 'Publimetro México'는 "정국은 네트워크에서 '스파이더맨'이 됐다" 라고 게재하며 화보에서 영화 스파이더맨의 한 장면과 매우 흡사한 포즈로 화제를 불러 모은 정국을 스파이더맨과 비교하며 SNS를 뜨겁게 달군 팬들의 소셜 반응을 전했다.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매체 'Cerdas Belanja', 'Jakarta Timur News'도 해당 소식을 발 빠르게 보도했다.

SNS에서는 "정국은 차세대 스파이더맨" "전정국은 분명 다른 우주에서 스파이더맨으로 활동했을 것이야" "스파이더맨 의상을 입은 섹시한 정국 방탄소년단, 매우 잘 어울려" "정국은 우리의 스파이더맨♡" "정국이 스파이더맨임이 확인됐어" "JK는 피터 파커와 그 에너지가 완벽 일치하는 것 같아" 등 반응을 나타냈다.

지난 18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출연 배우인 톰 홀랜드와 젠데이아, 제이콥 배가 영화 홍보 차 진행한 인터뷰 클립 영상이 트위터 무비 공식 계정을 통해 공개됐다.

인터뷰 영상에서 톰 홀랜드는 "BTS(스파이더맨) 편집 영상을 정말 좋아한다. 항상 너무 잘 만든다. 정말 재밌다" 라 밝혔고 해당 게시물 댓글에는 정국과 스파이더맨의 합성 사진, 영상이 대거 쏟아졌다.

이 같은 인터뷰에 대해 "톰 홀랜드가 정국 스파이더맨 합성 영상을 봤다니" "차기 스파이더맨은 정국인가"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

한편, '마블' 시리즈의 팬으로 알려져 있는 방탄소년단 정국의 스파이더맨 합성 편집 영상과 사진은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듯한 생생하고 높은 퀄리티로 꾸준히 화제를 모아 왔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