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방영 중인 SBS 인기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여주인공 송혜교가 아이오닉5의 핵심기능 V2L을 통해 워킹우먼 매력을 뽑냈다.

여주인공 영은(송혜교 분)의 차는 아이오닉5로 트렌드에 민감하고 자기관리 철저한 패션회사 팀장으로 숨막힐 듯 밀려오는 업무와 해외 클라이언트를 상대하고 시간을 쪼개어 써야 할 만큼 바쁜 워킹우먼이다.

영은은 차안에서 연인과의 데이트 중에도 일을 놓을 수 없다. 노트북을 열고 급한 메일을 확인 하지만 배터리를 충전해야 하는 상황. 실내 2열 시트 하단에 콘센트를 꽂고 노트북을 충전하고 일을 처리한다. 아이오닉5의 V2L은 필요할 때 간편히 콘센트만 꽂고 노트북과 같은 전자기기를 충전하거나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아이오닉 5의 V2L(Vehicle to Load)은 전기차에 탑재된 고전압 배터리의 전력을 차량 외부로 공급할 수 있는 기능이다. 전기코드를 사용할 수 있는 파워아웃렛이 차량 외부에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고 내부에도 선택사양으로 추가할 수 있다. 220V 전압으로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보다 높은 3.6㎾의 소비전력을 제공하기 때문에 차 안에서는 노트북으로 업무가 가능하고, 야외활동이나 캠핑 장소 등 외부환경에서는 전기포트, 전자레인지, 전기밥솥 같은 소비전력이 높은 가전제품들도 사용할 수 있다.

전기 사용 설정도 가능하다. V2L 관련 배터리의 최소용량(20%)을 제외한 20~80%까지 10%씩 사용설정을 할 수 있으며, 여러 개의 전기제품을 사용 시 전력이 초과될 경우에는 계기판에 V2L기능 중지가 표시된다. 편리함은 충분히 누리면서 과도한 전력소모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로 첨단 기능과 미래적인 디자인 뿐 아니라 V2L과 같은 편의성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사무실, 집을 벗어나 일상의 공간을 자유롭게 확장할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진화된 생활을 경험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