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황민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뉴이스트 황민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그룹 뉴이스트 황민현이 자신의 좌우명을 밝혔다.

23일 패션 매거진 에스콰이어는 뉴이스트 민현과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와 함께한 1월호 화보 컷의 일부를 공개했다.
뉴이스트 황민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뉴이스트 황민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약 1년 8개월 만에 에스콰이어와 다시 만난 황민현. 그는 한층 더 성숙해진 비주얼과 깊어진 분위기를 뽐냈다.

공개된 화보 속 황민현은 트렌디함이 느껴지는 비니와 함께 세련된 느낌을 한껏 드러내는가 하면 다운 재킷 스타일링으로 감각적인 눈빛과 한층 업그레이드된 비주얼을 과시하며 화보 장인의 면모를 선보였다.
뉴이스트 황민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뉴이스트 황민현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이어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황민현은 "기분이 태도가 되지 말자"가 좌우명이라고 전했다. 그는 "기분이 안좋은 일이 있더라도 일을 할 때는 프로페셔널하게 해야 하기 때문에 그런 좌우명을 항상 생각하면서 일을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황민현은 tvN 드라마 '환혼' 촬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