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남신 비주얼…눈부시게 아름다워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이 독보적인 비주얼을 뽐내냈다.

지난 21일 방탄소년단이 커버를 장식한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VOGUE KOREA)'와 '지큐코리아 (GQ KOREA)' 화보가 공개됐다.

루이비통 글로벌 앰배서더로 활동 중인 진은 공개된 화보를 통해 시크한 아름다움과 우아한 당당함의 매력을 발산하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아티스트의 감성을 찬란하게 뽐냈다.

화보 속 진은 캐시미어 블랙 수트와 화이트 셔츠로 클래식한 분위기에 현대적 감성을 더하며 아우라를 발산했다. 레드와 그린의 강렬한 색감이 돋보이는 화보 속 진의 강렬하고 독특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방탄소년단 진, 남신 비주얼…눈부시게 아름다워
체크 무늬 코트와 짙은 올리브그린 베레모를 쓴 진은 소화하기 어려운 컨셉을 완벽한 비주얼과 환상적인 피지컬로 빛나는 존재감을 과시했다.

진의 비주얼은 흑백의 사진에서 그 정점을 찍었다. 흑백 사진을 뚫고 나오는 강렬한 눈빛과 시선, 명품 콧날과 날렵한 얼굴 옆선, 나른한 듯 깊은 표정을 담은 진은 조각상을 보는 듯하다.
방탄소년단 진, 남신 비주얼…눈부시게 아름다워
진은 루이비통의 블루 푸퍼 재킷과 기능성 침낭을 결합한 슬리핑 백과 귀여운 토끼와 함께 하는 모습 등 감각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장면도 연출하며 다채로운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진은 화보 촬영 후 개별 인터뷰를 통해 8년간 활동에 대한 생각, 현재 관심사와 음악, 앞으로 계획에 대한 진솔한 생각을 깊이 있게 공유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