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쿵쿵쿵" 피해 글
아랫집 이웃에 직접 사과
"더 신경쓰고 조심하겠다"
성시경 / 사진 = 성시경 인스타그램
성시경 / 사진 = 성시경 인스타그램


가수 성시경이 층간소음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19일 성시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밑에 이웃 분께는 그날 직접 가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드렸고 다행히도 잘 들어주셔서 더욱 더 주의를 기울이기로 약속했다. 고생해주는 밴드 멤버들 식당가려다 코로나도 있구 집에서 저녁 만들어 대접했는데 다들 음악 듣자고 늦은 시간 1층티비로 유튜브 음악을 들은게 실수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성시경은 "의자 끄는 소리 안 나게 소음 방지패드도 달고 평생 처음 슬리퍼도 신고 거의 앞꿈치로만 걷고 생활도 거의 2층에서만 하려하고 노력한다"라며 "함께 쓰는 공동 주택이니까 이웃을 생각하며 서로 배려하고 당연히 더욱 조심해야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매일 같이 쿵쿵쿵 발망치에 지금은 음악을 시끄럽게 틀어놓고 있다. 이사 오고 얼마 안 돼서 관리소 통해 항의했더니 매니저가 케이크 사들고 와서 사과했다"라며 "오늘은 너무 시끄럽게 음악을 틀어놔서 참다참다 두들겼더니 무시한다. 환장하겠다" 등의 피해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된 바 있다.

전문

눈이 와서 온 세상이 하얗네요.

기사가 "드릴 말씀 없다", "곧 이사간다" 이렇게 나서 괴로워하다가 글 올립니다. 그럴 리가 있나요.

밑에 이웃분께는 그날 직접 가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드렸고 다행히도 잘 들어주셔서 더욱 더 주의를 기울이기로 약속드렸어요.

고생해주는 밴드 멤버들 식당가려다 코로나도 있구 집에서 저녁 만들어 대접했는데 다들 음악 듣자고 늦은 시간 1층티비로 유튜브 음악을 들은게 실수였어요.

유튜브의 경우에는 2층에서 헤드폰을 끼고 하기 때문에 확성을 하지 않구요 가수라고 매일매일 음악을 크게 듣지는 않습니다 대부분의 시간은 밖에서 지내구요. 앞으로 더욱 더 조심할거에요

의자 끄는 소리 안 나게 소음 방지패드도 달고 평생 처음 슬리퍼도 신고 거의 앞꿈치로만 걷고 생활도 거의 2층에서만 하려하고 노력하거든요. 함께 쓰는 공동 주택이니까 이웃을 생각하며 서로 배려하고 당연히 더욱 조심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진짜 더 신경쓰고 조심하겠습니다.

이웃분께 제일 죄송하고 팬분들께도 미안합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