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교통사고에 울상
갑작스러운 폭설에 접촉 사고
"뒤에도 사고나 보험 출동 늦어"
래퍼 스윙스(왼쪽)가 눈길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스윙스(왼쪽)가 눈길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스윙스가 눈길 교통사고를 당했다.

스윙스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눈이 오는 날에는 모르는 사람과도, 도로 위일지라도 가까이 할 수 있다"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스윙스의 차량이 다른 차량과 접촉사고가 난 모습이 담겼다. 그의 검은색 벤틀리 차량의 앞부분이 다른 차량과 맞닿아 있는 아찔한 모습이다. 스윙스가 운행한 고급 외제차 가격은 2억 4500만 원에 달한다.

이날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수도권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곳곳에서 눈길 교통사고가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스윙스는 차안에서 보험사 직원의 출동을 기다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그는 "사람들이 나한테 괜찮냐고 물어봐주는데 고맙다. 괜찮다. 난 좋다. 차 지붕 위에 올라가서 공연할 수도 있다"며 신곡을 홍보하는 여유를 보였다. 교통사고로 인해 도로 위에 발이 묶였지만 애써 긍정적으로 생각하려는 그의 모습이 웃음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자아낸다.

스윙스는 또 "내 뒤에도 차 사고가 나서 보험이 늦게 오고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스윙스는 이날 발매된 '08베이식 REMIX'에 참여했다. 지난 4월 가수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