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마이큐(왼쪽), 방송인 김나영 /사진=마이큐 인스타그램, 텐아시아 DB
가수 마이큐(왼쪽), 방송인 김나영 /사진=마이큐 인스타그램, 텐아시아 DB


방송인 김나영과 싱어송라이터 마이큐(본명 유현석)가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마이큐의 모친이 두 사람의 만남을 응원했다.

지난 16일 김나영 측은 두 사람의 열애 핑크빛 사실을 밝혔다. 같은날 마이큐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얼마 전부터 멋지고 아름다운 분과 좋은 만남을 시작했다"며 "예쁜 만남 잘 이어가도록 하겠다. 응원 부탁드린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해당 게시물은 마이큐의 모친이 ‘좋아요’를 누르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두 사람의 결혼설까지 솔솔 피어나고 있다.

한편, 김나영은 2015년 10살 연상의 금융권 종사자와 결혼해 두 아들을 낳았다. 그는 2018년 남편이 불법 선물옵션 업체를 운영해 200억 대 부당이득을 취득한 혐의로 구속되면서 이듬해 이혼을 발표했다.

현재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인 김나영은 두 아들의 육아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