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노제 인스타그램
사진=노제 인스타그램


댄서 노제가 토끼로 변신했다.

노제는 18일 자신의 SNS에 별다른 멘트없이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토끼 귀 모양의 모자를 쓴 채 포즈를 취하는 노제의 모습이 담겼다. 사랑스러운 비주얼의 노제는 시크한 표정과 깜찍한 표정을 연달아 선보이며 미모를 뽐냈다.

이를 본 댄서 모니카는 "어머"라고 댓글을 달았고, 아이키는 "이런 토끼라면 키우고 싶은데"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그는 현재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