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장문의 SNS 글 올려
"단 한번도 누굴 때려본 적 없다"
"연락처 알고 있을테니 기다릴 것"
"고소 안하는 이유, 돈 아깝다"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에스드림이엔티 제공


개그우먼 신기루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신기루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숨겨지지도 않는 몸으로 소속사 뒤에 숨어 입장을 밝히다가 이제서야 제 이야기를 전하는 점 죄송하다. 제 나이가 41세이고 25년 전의 일이라 그 시절을 복기하는 시간이 조금 걸렸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날 신기루는 자신의 학창시절 사진과 당시 생활기록부에 적힌 내용을 함께 공개했다.

그는 "제가 기억하는 그 시절의 가장 못된 행동은 부모님이 안 계신 친구 집에 놀러가 친구와 몰래 피워 봤던 담배"라며 "저는 학생으로서의 본분을 지키는 모범적인 이미지, 평범한 학생과는 거리가 먼 아이였다. 말 그대로 꼴통이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학폭에 대해선 명백히 선을 그었다. 신기루는 "아무리 기억을 해봐도 그 친구의 주장처럼 선동해서 친구를 따돌리거나 뺨을 때리는 등의 폭력을 가한 적은 없었다"며 저는 단 한번도 누굴 때려본 적이 없다. 겁이 많아 몸싸움을 해 본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친구와 서로 감정이 안 좋았던 것과 자주 언쟁을 벌인 점은 분명하나 일방적으로 제가 괴롭힐 수 없는 사이라는 건, 그렇다고 그걸 당하고 있을 사람이 아니라는 건 본인이 더 잘 알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폭로자를 향해 "우리 사이가 좋지 않았고 서로의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은 저도 분명히 기억한다"며 "오해가 있으면 풀고, 사과할 게 있으면 하고 싶었다. 본인은 피해자라서 만날 수 없다고 하는데 본인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인해 하루하루를 고통속에 살고 있는 부모님과 가족 그리고 저라는 피해자는 도대체 어디에 호소를 해야 할까"라고 말했다.

신기루는 "16년간 꾸던 악몽에서 깨어나, 40살이 지나 이제 좋은 꿈을 꾸기 시작한 저는 본인말처럼 그냥 본인 눈에 띄지 않게 살아야 하는 건가"라며 "내 연락처를 알고 있을테니 연락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후 신기루는 추가글을 게재한 뒤 "떳떳하면 고소하지 왜 가만있냐는 얘기들도 많은데 고소를 하려면 변호사를 선임해야하는데 알아보니 금액이 꽤 크더라"며 "아주 솔직히 그 돈이 많이 아깝다"고 밝혔다.

그는 "물론 이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결국 수순대로 가야하겠지만, 15년 고생해서 이제야 겨우 개그우먼이라는 제 본연의 직업으로 번 돈을 이렇게 쓰고 싶진 않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며 "제 인스타는 5년전 부터 비공개였으나, 당분간은 공개로 전환해놓을테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분들이 이 글을 보신다면 연락 닿는 친구들에게도 알려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신기루가 공개한 학창시절 모습과 생활기록부/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신기루가 공개한 학창시절 모습과 생활기록부/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신기루는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어렸을 때 학폭 가해자가 텔레비전에 나온다. 게다가 대세 연예인이라고 자꾸 홍보기사까지 뜬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되면서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글쓴이는 "뺨을 때리고 침을 뱉고 자기 후배들을 시켜서 제게 욕설을 시키고 그외 계속 정신적, 육체적으로 폭력을 가했다"며 "자기도 뚱뚱하면서 제게 신체적으로 트집 잡고 괴롭히고 진짜 말도 안 되게 괴로운 나날들을 겪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신기루는 지난 10일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를 통해 "전혀 사실무근이며 일방적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의 입장만 각종 포털에 기사화되어 마치 내가 재판도 없이 마녀사냥을 당하는 심정이며 정말 억울하다"고 밝힌 바 있다.

다음은 신기루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신기루입니다.

숨겨지지도 않는 몸으로 소속사 뒤에 숨어 입장을 밝히다가, 이제서야 제 이야기를 전하는 점 죄송합니다 제 나이가41세 이고 25년 전의 일이라 그 시절을 복기하는 시간이 조금 걸렸습니다
.
1996년도 중학교 3학년 때의 저는, 공부에 전혀 관심이 없고 공부를 참 못하던,노는 친구.공부 잘 하는 친구.무용을 하던 친구 덕질을 하던 친구.외모에 관심이 많던 친구가리지 않고 어울려 지내며, 이야기하고 낄낄거리는 걸 좋아하던, 도시락을 2개씩 싸가지고 다니며, 점심시간 전 쉬는 시간에 까먹고, 점심시간에는 친구들과 나눠먹던 먹성 좋던,좋아하는 연예인을 보려고 거짓말로 조퇴를 하고 가요톱텐을 찾아가던, 부모님께 문제집 핑계로 받은 돈으로 연예잡지를 사서 다른 연예인을 좋아하는 친구와 잡지를 나눠가지며 덕질에 진심이었던,

제가 기억하는 그 시절의 가장 못된 행동은 부모님이 안 계신 친구 집에 놀러가 친구와 몰래 피워 봤던 담배 입니다

이게 제가 기억 하는 1996년도 16살의 뚱이 라는 별명으로 불리우던 김현정 입니다 위에 썼듯 저는 학생으로써의 본분을 지키는 모범적인 이미지.평범한 학생 과는 거리가 먼 아이였습니다 말 그대로 꼴통 이였죠

하지만, 아무리 기억을 해봐도, 그친구의 주장처럼 선동해서 친구를 따돌리거나 뺨을때리는 등의 폭력을 가한 적은 없었습니다! 저는 단 한번도 누굴 때려 본 적이 없습니다 겁이 많아 몸싸움을 해 본적도 없습니다

그 친구와 서로 감정이 안 좋았던 것과 자주 언쟁을 벌인 점은 분명하나 일방적으로 제가 괴롭힐 수 없는 사이라는 건, 그렇다고 그걸 당하고 있을 사람이 아니라는 건 본인이 더 잘 알것 같습니다 (본인이 저를'찐따'라 칭한 대목을 보면 더 잘 알것같습니다)

저도 제 기억만이 아닌 학창시절의 제 모습을알아보고 싶어서 다니던 중학교.고등학교를 찾아 가 생활기록부를 받아봤습니다 (앞에 건은 중학교 당시 시절.뒤에는 고등학교교지에 실린 저에 대한 이야기) 저는 폭력이나 교우관계로 징계나 처벌을 받은 적도 그에 대한 상담내용에도 없었습니다 생활기록부가 전부는 아니지만 적어도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학생은아니였습니다.

사실 25년 전 일이고, 그 때 당시 동창들 중 연락하는 친구가 한 두명 밖에 없어서 친구들의 이야기도 들어보고 싶은데 쉽지가 않았습니다

혹시나 이 글을 저와 같은 반이였거나,같은 학교들 다녔던 저와 학창시절을 같이 보냈었던, 친구들이 본다면 댓글이나(공개적으로 댓글쓰기가꺼려진다면)다이렉트메세지로 라도 꼭 좀 본인들이 기억하는 저에 대해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이번 기회에 제가 모르는 저로 인해 상처받은 친구들이 혹시라도 있다면 사과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그 친구에게 전하고 싶습니다. 우리 사이가 좋지 않았고, 일방적이 아닌 서로의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은 저도 분명히 기억합니다. 자주 티격태격 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제 생활기록부에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편'이라고 기재 된 걸 보니 어쩌면 주고 받는 다툼과정에서 제가 던진 말에 상처를 받았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본인말처럼 수차례 폭행을 당해서 선생님께도 여러 번 상담을 받았다면 마음이여리고 인정스럽다는 의견을 선생님이 쓰셨을까요? 그래서 직접 만나거나 통화라도 해서 오해가 있으면 풀고, 사과 할 게 있으면 하고 싶었습니다. 본인은 피해자라서 만날 수 없다고 하는데,
본인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인해 하루하루를 고통속에 살고있는 부모님과 가족 그리고 저라는 피해자는 도대체 어디에 호소를 해야 할까요? 기사.영상 댓글.메세지로 입에 담지도 못 할,욕설과 비난 조롱 패드립에 시달리는, 16년간 꾸던 악몽에서 깨어나, 40살이 지나 이제 좀 좋은꿈을 꾸기 시작한 저는 본인말처럼 그냥 본인 눈에 띄지 않게 살아야 하는건가요?만나서,혹은 전화로라도 꼭 얘기를 해보고 싶습니다.사과 할 부분이 있다면 진심을 담아 사과할 것 입니다.

제 연락처를 알고 있을테니 연락 기다리겠습니다 (글자수 제한이 있어 덧붙이고 싶은 말은 뒤에 피드에 쓰겠습니다) 그 친구에게 상처가 되는 댓글이나 이런 순간에도 허위사실 및 이 글의 의도와는 상관없는 글쓰시는 분은 차단할 것 입니다

다음은 신기루가 추가로 올린 게시글 전문.

떳떳하면 고소하지 왜 가만있냐는 얘기들도 많은데 제가 무지하다보니 고소를 하려면 변호사를 선임해야하는데 알아보니 금액이 꽤 크더라구요. (제 기준에만 큰 금액일 수는 있으나) 솔직히, 아주 솔직히 그 돈이 많이 아깝습니다.

이 일로 예정되었던 일정들의 취소로인해, 타격을 입었고 본이 아니게 피해를 끼친 지금에,명예훼손, 허위사실유포로 혐의가 입증된다 한 들 학교폭력이라는 프레임이 씌워진 제 이미지가 단번에 바뀌진 않을테니까요.

물론 이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결국 수순대로 가야하겠지만, 15년 고생해서 이제야 겨우 개그우먼이라는 제 본연의 직업으로 번 돈을 이렇게 쓰고 싶진 않은 게 솔직한 심정입니다.
.
그리고 제 인스타는 5년전 부터 비공개였으나, 당분간은 공개로 전환해놓을테니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분들이 이 글을 보신다면 연락 닿는 친구들에게도 알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친구들아!!25년만에 이런 일로 찾아서 미안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