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측간소음 가해자로 지목


MBC '나혼자 산다'에 출연한 연예인 A씨가 층간소음 가해자로 지목됐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옆집 이웃인 유명 연예인의 소음문제 끝까지 가야되겠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사는 집이 오래된 오피스텔이라 방음이 안돼 측간소음 주의가 필요하다. A씨가 작년 이맘때 이사를 와 매일 새벽까지 친구 부르고 떠들고 매주 2~3회 시끄럽게 해서 참다참다 인터폰으로 관리원님께 주의 요청, 권리원 님이 직접 방문, 내가 옆집에 방문해 조용히 요청, 관리사무소장님께 상의를 해봤지만 A씨는 어쩔수 없다고 한다"고 호소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해당 연예인은 '나혼자 산다'에도 나왔던 유명인. 그는 "SNS에 조용히 해달라고 메시지를 2번 남겨도 떠들길래 새벽 3시 반에 찾아갔다. 그래도 그때일 뿐 지금도 지인을 초대해 신나게 떠들고 있다. 경찰에 제보해볼까 한다"고 했다.

특히 작성자가 폭로글을 작성한 시각도 새벽 3시가 넘은 시간. 새벽에도 지인을 불러 소음을 유발하고 있는 만행에 누리꾼들은 더 분노했다.

해당 연예인은 김경남으로 지목됐다. 김경남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댓글에 "마지막 요청이구요. 이 시간에 잠자다 깼습니다. 지인불러 시끄럽게 소음내는 거 이제 관리소장님 말씀대로 경찰 부르겠습니다"라는 댓글이 달린 것.

소속사는 사실 관계 확인 중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