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출연 A씨 누구? 층간소음 가해 논란 "새벽 3시까지 고성방가"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연예인 A 씨가 '층간소음 가해자'라는 폭로가 제기됐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옆집 이웃인 유명 연예인의 소음 문제, 끝까지 가야 되겠죠?'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B 씨는 "사는 집이 오래된 오피스텔이라 방음이 안 돼서 층간소음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그래서 저는 이웃이 12시까지 떠드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치고, 새벽 늦게까지 시끄럽게 고성방가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작년 이맘때 이사 왔다는 연예인 A 씨는 매일 새벽까지 친구 부르고 떠들고 매주 2~3회 시끄럽게 했다고. 이에 B 씨는 “참다 참다 인터폰으로 관리원 님께 주의 요청, 관리원(경비원) 님이 직접 방문, 제가 옆집에 방문해서 조용히 요청”까지 했다고.
'나혼자산다' 출연 A씨 누구? 층간소음 가해 논란 "새벽 3시까지 고성방가"
그런데도 달라지지 않았고, B 씨는 “관리사무소 소장님도 그냥 경찰을 부르라고 하더라. 상습적으로 소음 일으키는 이웃은 어쩔 수 없다고 한다. 소장님이 따로 그분께 전화로 주의도 주셨다"고 밝혔다.

B 씨는 "매번 반복되는 소음에 지칠 때쯤 내 옆집 분이 MBC '나 혼자 산다'에도 나오는 유명한 분이네요?"라며 ”그분 인스타그램에 조용히 해달라고 메시지를 2번 남기고, 그래도 또 떠들길래 새벽 3시 반에 찾아갔다. 그래도 그때일 뿐, 지금도 지인 초대해서 신나게 떠들고 있다. 결국 최후의 수단인 경찰과 기자님께 제보를 좀 해볼까 한다. 저도 할 만큼 한 거 같다"라고 토로했다.

"뭘 어떻게 하길래 친구 불러 노는 게 옆집에 시끄러울 정도냐"라는 한 네티즌의 물음에 "막 악쓰듯 고함 안 해도 술이 어느 정도 들어가고 높은 텐션으로 떠들고 웃고 하면 울려서 더 크게 들린다"라고 답했다.

A 씨의 정체를 묻는 질문에는 “특정을 하면 안될것 같아 공개 못하는점 양해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러한 폭로에 네티즌들은 A씨의 정체를 추측하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