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도 집게손 제스처
섬네일로 활용한 KBS
비판 커지자 영상 비공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배우 전미도/ 사진=유튜브 KBS KPOP 커버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배우 전미도/ 사진=유튜브 KBS KPOP 커버


KBS가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유튜브 섬네일이 담긴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KBS는 지난 11일 공식 유튜브 채널 'KBS Kpop'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전미도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음치 연기의 대가가 하는 연기에 숨겨진 디테일'이라는 제목의 해당 영상에서 전미도는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선보인 음치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전미도는 "발성을 쓰지 않았다. 생목으로 부르면 되고 음정을 알고 있으니까 가까이 가거나 지나치거나 한다"고 비결을 설명했다. 이때 전미도가 '집게손' 동작을 잠시 취했다. 대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온 제스처였다.

하지만 KBS는 해당 손 동작을 취하고 있는 전미도의 모습을 담은 섬네일을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해당 손 모양이 남성의 성기를 비하할 때 사용되는 제스처라고 주장했다.

누리꾼들은 "전미도 욕 먹이려고 작정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손 모양을 섬네일로 사용하다니" 등의 지적이 쏟아졌고, 섬네일 교체를 요구했다.

'집게 손' 동작은 일부 여초 커뮤니티에서 "한국 남성의 성기가 작다"는 의미의 혐오 표현으로 쓰이고 있다. 이에 유튜브 계정 관리자가 남성을 혐오하기 위해 해당 장면을 캡처한 이미지를 활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결국 논란이 커지자 KBS는 16일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은 내놓고 있지 않아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