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례한 언행 논란' 영철
장문의 심경글 게재
유명인 언급→악플러 향한 경고
사진= SBS 플러스, NQQ '나는 솔로' 출연자 영철(가명) 인스타그램
사진= SBS 플러스, NQQ '나는 솔로' 출연자 영철(가명) 인스타그램


무례한 언행으로 논란을 빚은 ‘나는솔로’ 4기 출연자 영철(가명)이 심경을 전했다.

영철은 16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돌이킬 수 없는 나쁜 사람이 되었지만"이라며 말 문을 열었다.

먼저 영철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다 잘 되길 바라며 잠이 안 오는 새벽에 글 올립니다"라며 지인들을 언급했다. 이 가운데 '보이스트롯' 우승자 박세욱, ‘미스트롯2' 예선 진 가수 윤태화, 가수 김서영, ‘징맨’ 황철순 등 유명 연예인들을 소환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그리고 특전사와 707 선후배님들”이라며 박군과 최영재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선배가 방송 후 후배들에게 악한 모습으로 유명해져 많이 미안하다"며 “하지만 이 계기로 지금도 열심히 하는 후배들에게 힘이 되어 주었으면 하는 선배의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악성 유튜버들이 하트 남발한다 뭐라고 해석해도 하라면 해라”라며 “지껄이면 계속 지껄여라. 난 내 가슴이 시키는 데로 하트♡또 하트♡쓸 거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한자에게 더 선한 마음으로 악한 자에겐 더 악한 마음으로”라며 “언젠가는 진실이…”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덧붙였다.

앞서 영철은 SBS 플러스, NQQ ’나는 솔로’에 출연해 과격한 언행으로 논란을 빚었다. 그의 과격한 언행으로 수치심을 느꼈다는 여성 출연자 정자(가명)는 병원 치료까지 받고 있다고 전했다.

‘나는 솔로’는 결혼을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아 나서는 데이팅 프로그램. 해당 방송에서 영철은 정자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하며 확답을 요구했으나 정자가 명확한 답을 하지 않자 불편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그는 다른 출연자들에게도 정자와의 데이트가 별로였다는 식의 발언으로 상처를 안겼다.

시청자들 사이에는 영철에 대한 비판 여론이 형성됐다. 이를 의식한 영철은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해당 사과문에는 피해자인 정자를 향한 사과가 빠진 것과 더불어 하트 이모티콘이 난발돼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이어졌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