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시·재아 악플 피해
"허위사실 유포는 범죄"
작성자, 글 삭제 후 사과
재시 재아 / 사진 = 재시 인스타그램
재시 재아 / 사진 = 재시 인스타그램


이동국의 쌍둥이 딸 재시, 재아를 향한 악성 게시물이 삭제됐다.

16일 재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댓글에 올라온 악성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댓글에는 "재시, 재아가 한 국제학교에서 친구를 따돌림해 강제 전학을 당했다", "친구에게 강제로 잡초를 먹이고 화장실에서 사진을 찍었다", "평생 반성하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재시는 이에 대해 당당히 캡처하며 "악의적인 의도가 분명한 허위사실 유포는 명백한 범죄다. 이런 어이없는 댓글에 어떻게 대응을 해야 될 지"라고 전했다. 또 재아는 "나와 재시는 해당 국제학교에 다닌 적도 없고 다른 학교에서도 강제 전학을 당한 적이 없다. 나와 재시는 5년 간 홈스쿨링을 했으며 이 댓글은 허위사실이다.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는 명백한 범죄"라고 말했다.

재시와 재아의 학폭 주장을 한 게시물 작성자는 이후 주장한 내용들을 모두 삭제하고, 재시의 유튜브 게시물 댓글을 통해 "재시 재아 및 가족분들,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남겼다.

한편, 재시와 재아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출연하고 있으며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