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다, 14일 코로나 검사
15일 음성 판정 확정
"격리 면제지만 활동 중단"
가수 나다/ 사진=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나다/ 사진=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나다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당사 소속 아티스트 나다가 지난 14일 오전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선제적 조치로 진행된 PCR 검사에서 다른 직원들 모두 음성이 나왔습니다만 가장 먼저 증상을 호소했던 스태프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나다는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황으로 자가 격리대상이 아닌 수동 감시대상으로 격리가 면제된다"면서도 "안전을 위해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을 엄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나다는 지난 13일 밤 담당 스태프 중 한 명이 열감 등의 증상을 호소해 다음날오전 즉시 PCR 검사를 받았다. 이에 출연 예정이었던 SBS MTV '더쇼' 녹화 참여를 취소하고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음성 판정을 받아 활동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안전을 위해 활동 중지를 결정했다.

나다는 최근 신곡 '불렛프루프'(Bulletproof)를 발매했다.

다음은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나다의 소속사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나다가 지난 14일 오전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오늘 (15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한 이번에 선제적 조치로 진행된 PCR 검사에서 다른 직원들 모두 음성이 나왔습니다만 가장 먼저 증상을 호소했던 스태프는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나다는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황으로 자가 격리대상이 아닌 수동 감시대상으로 격리가 면제됩니다.

그러나 안전을 위해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을 엄수할 예정입니다.

나다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게 염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립니다.

아울러 당사에서는 나다를 비롯한 전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