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박은지 "임신 전 몸매로 돌아가야지"…웨딩드레스 입었던 깡마른 시절 [TEN★]


방송인 박은지가 출산 후 몸매 관리 고충을 털어놓았다.

박은지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전 몸매로 돌아가야지. 저는 부기가 그대로 살이 되는 체질이라... 요즘 부기 관리에 집중하고 있답니다"라고 글을 적었다. 함께 게시한 사진은 결혼식을 준비하며 드레스투어를 다닐 때 찍은 것. 가녀린 팔과 도드라지는 쇄골, 작은 얼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MBC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박은지는 재미교포 회사원과 2018년 결혼했으며, 최근 딸을 출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